구글광고


징비록-이순신은 어떻게 진린의 마음을 얻었는가? 심리학


징비록 懲毖錄 -유성룡

징비록을 읽은지는 꽤 오래됐는데 그때 재밌다고 생각되는 일화가 문득 생각났다. 심리학 공부를 하다보니 '나 이거 알아' 하는 것들이 있다. 뭐 틀릴수도 있지만 어쨌든 던져보는거지. 어차피 방문자도 별로 없고..

조선이 왜의 침략을 받아 급하게 몽진하면서 명나라에 원군을 요청하게 되는데 어쨌든 원군이 오긴 왔다. 유성룡은 명나라 장수들중 특히 포악한 진린이 이순신과 부딛칠거라고 한 걱정 늘어놓는데, 막상 진린이랑 이순신은 죽이 잘 맞았던 모양이다. ㅎㅎ 
진린은 말하자면 우리측에서 접대한 음식 상을 맘에 안든다고 엎어버리고 시중들던 노비들을 때리는 등 제대로 갑질을 했던 인물이고, 이순신은 윗사람에게 아부를 잘 못해서 과거 급제한 뒤에도 남들 다 승진할때 승진도 못하고 변방 한직으로만 머물러 있다가 유성룡의 천거로 겨우 승진한 인물이다. 그러니 유성룡이 한걱정 늘어놓은 것은 당연한 거라고 할 수 있다. 그렇다면 왜 유성룡의 걱정대로 둘이 부딛치지 않고 사이가 좋았는지 궁금하지 않을 수 없다.
의외로 진린은 이순신이 전사했을 때 매우 슬퍼하면서 선조를 비난했던 인물이기도 했다..
진린이 이순신을 좋아했던 이유는 징비록에 의하면 "이순신은 장수 대접을 할 줄 안다."라는 이유였다.
이순신은 진린을 맞아 부하들에게 사냥을 보내 야생 동물을 잡아 대접했다고... 그럼 조정에서는 진린에게 풀떼기나 줘서 밥상을 엎었을까? 물론 그럴리가 없지. 아무리 전쟁중이라도 손님대접을 그렇게 했을까?

나 알것 같아. 장수대접.. 조정의 손님 접대용 상차림- 예쁘고 정갈하게..


출처 http://cafe.daum.net/kyeongrak325/3my9/19?q=%EC%88%98%EB%9D%BC%EC%83%81&re=1

진린은 생사를 건 전장을 누비는 장수다. 그에게 용맹함은 가장 큰 가치다. 그런데 그런 그에게 음식 위에 꽃 그림이나 그려진 상을 내놨다고 생각해보자. 진린은 '나보고 계집애같이 꽃그림이나 보며 좋아하라는 거냐? 그리고 이런 쬐끄만 잔에 뭐 계집애처럼 새끼손가락 들고 술을 마시라는 거냐?' 라고 생각했을 듯. '감히 나를 계집애 취급하다니.' 울컥하는게 당연하지. 사나이라면, 그중에서도 장수라면 모름지기 고기도 통째로 뜯어야 하고 술도 동이째 마셔야 하는 법.. 그래야 부하들 앞에서도 체면이 선다. 조신하게 꽃그림 그려진 음식 먹으면 나중에 전장에서 지휘를 어떻게 하겠냐?
이순신은 부하들을 시켜 사냥한 멧돼지를 진린에게 대접했다고 한다. 그런 거친 음식과 술을 대접받은 진린은 
이순신이야 말로 장수를 대접할 줄 아는 사람이라고 크게 기뻐했다고 한다.
장수의 입장을 이해 못했던 문신의 입장에선 진린이 그저 포악한 사람으로밖에 안보였겠지만, 실은 그의 입장에선 용맹하지 않게 보이는 것들은 경계해야만 했다. 명의 병사들이 남의 나라에 와서 목숨걸고 싸우고 싶었겠는가? 그런 병사들을 통속하려면 절대 유약한 사람으로 보여선 안된다. 아군에게도 그렇지만 특히 적군에게는 성질 더럽고 포악하다는 소문이 나는게 전투에 유리할테니.

핑백

덧글

댓글 입력 영역



구글사이드광고

독서